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임대대처를 위한 당정청 회의를 마친 뒤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대구·경북 지역에 “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 행하겠다”고 밝혔다가 뒤늦게 표현을 정정하는 소동을 빚었다.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첫번째 브리핑 뒤 “지역 출입 봉쇄가 아닌 방역망을 강화 하겠다는 의미”라고 설명했지만, 동요와 불안의 확산을 막기 위해 단어 하나 표현 하나에 신중해야 할 집권여당 지도부의 언행이 깃털처럼 가 볍다는 쓴소리가