코로나19 확진자인 명성교회중복없이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 엘리 베이터에 탔던 주민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서울 강동구가 28일 밝혔다. 암사동에 거주하는 이 주민은 41세 여성으로, 성동구 직원이다. 이에 따라 성동구는 청사를 24시간 폐쇄키로 했다. 이 직원은 명성교회 부목사와 같은 아파트 엘리베이터에 동승했 을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27일 자택에서 검체 채취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