미래통합당은 25일 협박범우한 코로나(코로나19) 사태와 관련한 당정청 협의 결과 브리핑에서 나온 ‘대구·경북(TK) 최대한의 봉쇄’ 발표에 대 해 “중국 봉쇄는 못하면서 국민들에게는 봉쇄를 들먹인다”고 했다. 전희경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“우한 코로나에 제대로 대책 마련도 못 하는 당정청이, 이제는 일말의 조심성과 배려심도 없는 절망적 형국”이라며 이처럼 말했다. 전 대변인은 “예측못한협박범 재난에 직면한 국민에게 이럴 수 있는가”라며 “이동